LRGB 촬영 가능!

결국 동호회 분들의 도움을 받아서 해결했다

이번 포커스 문제는 결국 “어떻게 하면 경통부위를 건드리지 않고 연결부분을 짧게 만드는가” 였다. 난 처음엔 필터휠이나 카메라에서 제공되는 부품들을 주욱 연결해서 사용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아니, 부품을 사용하는 것은 사실인데 모노크롬과 필터휠을 쓴다고 포커스 길이 자체가 크게 변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안 거지.

마지막으로 초점이 뿌옇게나마 보일때 끙끙 거리며 한 연결 방식은 아래와 같다.

이런 식으로 필터를 카메라에 직결해버리고 연결 어뎁터를 써서 시도해 봤는데, 초점거리 문제로 초점이 잡히지 않은 것이었다. 그래서 카페에 문의를 했고 아래와 같이 해결했다.
카페 동호회원분의 조언은 “가능한한 다 떼어버리고 어떻게든 연결해 보세요” 였다.

경통회사에서 제공하는 M48 to M42 어뎁터를 이용해 필터휠의 앞/뒤에 달려있던 모든 어뎁터를 제거한 후 경통에 직결을 했다. 이렇게 하니까 오른쪽 사진처럼 카메라의 노즈피스와 거의 같은 거리가 나오게 되었다. 그리고 오른쪽 사진처럼 연결을 하니 필터휠이 끼어 제대로 돌아가지 않아 왼쪽 사진 처럼 필터휠의 앞쪽에 작은 판을 하나 끼워넣어(필터휠에서 제공해줌) 해결을 했다.
물론… 이 필터휠은 지난번에 산 그 전자 제어식은 아니다. 수동이다 수동.
그래도 이 상태로 초점을 맞춰보니 충분한 초점거리 조정이 가능했다.

직접 사용해 보진 않았지만 기쁘다. 이대로라면 나도 LRGBHa촬영도 가능할 것 같다.

LRGB 촬영은 못 할 것 같아

어제 모처럼 장비를 집에 가지고 와서 테스트 했다

뭐 차에서 꺼내기 너무 귀찮아서 가지고 올라온 적이 거의 없는데, 가장 최근 촬영에서 가이드 스코프의 고정 나사들이 풀어져 있는 것을 발견해 교정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가지고 온 것이다.
집에서 짐을 전부 풀고 주경통과 가이드 망원경의 영점을 맞춰줬다. 맞추고 나서 짐을 챙기려고 하니 이것저것 그 동안 실험해 보고 싶었던 것들이 생각나서 한참을 테스트 했다.

그 중 하나가 냉각 OSC에서 촬영하면 항상 녹색으로 보이는 문제를 해결했다. 카메라 구동 소프트웨어에 ‘화이트 벨런스’ 항목이 있어서 그걸 조절했다. RGB에 대해 각각 -6, -45, 0의 보정을 하니까 구름낀 하늘이 백색으로 바뀌었고, 앞으로 그렇게 조절해서 사용하면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게… 오프셋(Offset)이라는 건가? 다른 분들이 오프셋 값을 조절해줘야 한다고 하던데 그건지는 잘 모르겠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OSC로 찍은 파일은 영상 처리 소프트웨어에서 읽은 후 단색에서 Debayer를 이용해 칼라로 전환을 하거든. 그런데 여기서 모자이크 패턴을 GRGB로 하면 그대로 녹색으로 돌아가 버렸고, BGGR로 하면 보라색으로 돌아가 버렸다. 화이트 벨런스의 결과와는 아무 관계없이 그렇게 되어버렸다는 거. 아무리 촬영시 화이트 벨런스 값을 조절해도 결과가 똑같아 지는데 이걸 해줘야 하나 하는 고민에 빠지게 되었다.

그리고… 대망의 LRGB.
모노크롬 카메라로 촬영을 할 때는 필터휠이라는 것에 필터를 잔뜩 끼운 후, 경통에 필터휠 + 카메라 순서로 연결을 한다. 지금까지 무게중심 때문에 못하고 있었는데 어차피 테스트니까 해보려고 연결을 했다. 그리고 큰 문제점을 발견했다.
어떻게 초점을 맞춰도 초점이 맞지 않는 것이었다. 초점거리가 달라져서 그런 것인데 플렌지백 또는 백 포커스라고 하는 문제였다. 그런데… 보통은 조금 긴 어뎁터를 사용하면 문제가 해결된다고 하던데, 난 아무리 해봐도 되지 않았다. 더 큰 문제는 이것저것 어뎁터를 바꿔가며 연결해보다 필터휠에서 아예 필터를 뽑아 카메라의 코에 끼운 후 경통과 연결을 해보니 “경통의 길이를 최대한 짧게 만들었을 때” 어렴풋이 초점이 맞는 것이었다.
다시말해.. 남들은 경통 – 필터휠 – 카메라의 연결에서 필터휠과 카메라의 연결거리를 늘리면 초점이 맞는다는데, 난 이 길이가 표준적인 연결에서 훨씬 짧아져야 초점이 맞는 것이었다.
경통을 짧게 자를 수는 없잖아! 결국 무슨 짓을 해도 경통의 길이를 줄일 수는 없으니 모노크롬 + 필터휠을 끼우고는 초점을 맞출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아직 위의 두 가지 문제에 대해 카페에 문의를 해보지는 못했는데, 두번째 문제는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내 경통을 가지고는 모노크롬 촬영은 불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아마… 해결을 하려면 경통의 포커서 부분을 전부 들어내고 다른 무언가를 끼운다거나 하면 해결이 될 것 같은데 해 본 적도 없고 상상도 되지 않았다.

당분간은… 냉각 OSC로 계속 촬영을 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