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45 플레이아데스 성단(Pleaides Cluster)

장소 : 백마고지 전적지
광학계 : Meade 70/350mm APO
카메라 : Meade DSI-IV Color / 420sec. 노출
기타 장비 : Celestron Advanced VX 적도의
이미지 프로세싱 : PixInsight 1.08.06

딱 1년 만이다

천체사진을 찍기 시작하겠다고 결심한 지 딱 1년만에 제대로 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언제나 그렇듯이 성심성의껏 촬영을 하고 집에 와서 프로세싱이 거의 끝나갈 때 즈음이 되어야 성간가스가 나타나니, 프로세싱 동안 내내 가슴을 졸이며 기다렸다. 심지어 플랫 프레임(Flat frame)이 망가져서 고생한 것은 덤. 아무튼 마지막 프로세스까지 끝내고 결과물이 나왔을 때 혼자 펄쩍펄쩍 뛰며 춤췄다.

하아.. 그 동안 추위에 떨며 고생을 해도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 현실에 수도 없이 좌절한 것 같다.
왜 안되지? 왜 이상하지? 화면에 이건 뭐지? 어째서 난 대상을 못 잡지? 왜 오토가이드만 하면 지그재그 패턴이 보이지?
정말 오만가지 생각을 하며 포기할까도 많이 생각했던 것 같다. 그러다 좋은 분들도 만나 이런 저런 도움도 받을 수 있었고, Stellarium의 특수 기능이라든가, PHD2의 기능에 대해 많은 공부를 한 것 같다. 아마도 1년 전 나와 지금의 나를 비교해보면 많이 달라져 있겠지.
어쨌거나 너무 기쁘다. 인화해서 액자에 걸어놓고 싶을 정도로.
하지만… 앞으로 또 이렇게 찍을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ㅎㅎ 천체사진은 변수가 너무 많으니까. 그래도 또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 같다.


몇 가지 촬영시 문제들

이 사진은 오토 가이딩(Auto guiding)을 하지 않은 사진이다. 오토가이딩을 하니 지난번과 동일하게 화면에 지그재그 패턴의 별 궤적만 보였다. 결국 몇 차례 설정을 조정해봐도 도저히 해결이 안되기에 모든걸 포기하고 오토 가이딩을 꺼버리고 촬영을 했다. 웃긴건, 그랬더니 안정적인 사진이 나왔다는 사실. 아무래도 셀레스트론 AVX 적도의는 오토가이딩이 켜져도 자기 고유의 트랙킹 기능을 비활성화 시키지 않는 것 같았다. 그래서 계속 충돌이 나 지그재그 패턴이 보인 것 같다. 앞으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가 가장 큰 변수가 될 것 같다. (다음에 AVX 적도의 메뉴얼을 다시 읽어봐야 겠다)

무게중심을 잡는데 애로사항이 있었다. 지난번 도움을 주신 분께는 죄송하지만, Meade의 70mm Quadriplet APO경통을 사버렸다. 그래… 기존의 경통으로는 못 찍었다.
아무튼, 이 경통은 앞 뒤로 짧은데다 무게중심이 뒤로 쏠려서 고생을 했다. 경통밴드의 이동범위가 너무 좁아서 아무리 해도 무게중심을 제대로 잡을 수 없어 할 수 없이 그냥 촬영을 했는데, 다행인 것은 자체 무게가 2kg밖에 나가지 않고 AVX 적도의가 워낙 출력이 높아서 그런지 그럭저럭 촬영에 성공했다.
그래도… 무게중심이 제대로 잡히지 않은 망원경은 문제가 너무 많아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다시 한번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

Meridian Flip을 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지막 16장 정도 사진을 망쳐버렸다. 이걸 왜 하는지 전혀 이해를 못하고 있었는데 Flipping을 하지 않으니 망원경 끝 부분이 삼각대에 닿으며 사진이 망가진 것 같았다. 설명서 읽어보고 하는 법을 익혀야 겠다.

촬영을 끝내고 정리 전에 보통 Flat frame을 촬영하는데, 이번에도 CCD 가운데에 얼음이 얼어 Flat 이미지를 아예 폐기할 수 밖에 없었다. 촬영 중간에는 계속 신경쓰며 확인을 했는데 아무래도 끝나는 시점이다 보니 집중력이 떨어져 대충대충 한 것 같다. 다음번에는 제대로 얼음을 제거하고 촬영해 보려고 한다.

옷이 너무 얇았다. 0도 까지는 내려가지 않는다는 일기예보를 보고 갔는데 웬걸. 얼어 죽는줄 알았다. 그래도 내복 바지도 입고 발열 점퍼도 입었는데 택도 없었다. 다음에는 위 아래 내복 입고 완전무장을 해서 가야 할 것 같다.


으음.. 쓰다보니 해결해야 할 문제가 다섯 가지나 있었구나.. 난처하네.
어쨌든 뭐.. 하나씩 고쳐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그렇게, 지난해 보다 올해가 나아지고, 올해보다 내년이 나아지겠지.
또 힘내자.

오늘 기분 참 좋다!

5 Replies to “M45 플레이아데스 성단(Pleaides Cluster)”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