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저것 일상을 준비

올해 휴가는 이제 끝났다.
지금 기억나는 것만 생각해보면 홋카이도, 방콕, 후쿠오카를 다녀왔는데 한 군데 더 다녀온 것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 아무튼 올해 모든 휴가는 끝이 났고, 이제는 열심히 돈을 벌고 일하는 것만 남았다.
사실 조금 무리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었다. 마지막 여행의 경우 제때에 휴가 신청도 하지 못 한 데다가, 다른 선생님하고 휴가가 겹치기도 했고, 집을 산 것 때문에 이것저것 신경쓰이는 일이 너무 많은데 제대로 해결된 것이 없는 상태로 갔으니 말이다. 사실 이것 때문에 여행을 가서도 한참 고생을 했었다. 하지만, 그래도 잘 한 것이 있다면 이런 문제로 아내에게 짜증은 전혀 내지 않았다는 정도이다. 다 알겠지만 ‘언제 가느냐’ ‘어디로 가느냐’, 그리고 ‘어디서 묵을 것인가’보다 신경쓰이는 일은 없는데, 이 문제를 아내가 해결해줬기 때문이다. 나야… 여행 장소가 정해지면 스케쥴 짜는 일 밖에 하지 않았으니까..

모든 여행이 끝나고 어제 집에서 생각해 보니 할 일이 너무 많았다. 우선,

  • 인턴을 들어갔을때 보다 체중이 38kg이나 늘어서 체중 감량을 해야 한다. 적어도 10kg는 빼야 운동을 시작할 수 있을것 같은데 가능할 지 모르겠다. 그래서 하루 한 끼만 먹으려고 한다.
  • 한동안 쉬고 있었던 화상관련 논문을 좀 읽어야 한다. 요즘 쉬고 있었는데 그 사이에 많은 논문이 나왔겠지? 그걸 매일 다섯개 씩이라도 읽어야 하니 바쁠것 같다.
  • 앞으로 어떻게 살 지 고민하면서 정했던 세 가지 공부를 시작해야 한다. 첫째는 보건통계, 둘째는 회계학, 세번째는 r-project와 SQL다루기. 미래의 내 먹거리라 생각하고 공부해야 하는데 공부할 것이 너무 많아 걱정이다.
  • 마지막으로 일어 공부를 좀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 요즘 한-일 관계가 그다지 좋지는 않지만 그건 어차피 정치권의 이야기이고, 난 일본어로 된 것을 자주 보니 좀 더 열심히 공부하는 편이 낫지 않을까 싶다.

아무튼 이 네 가지 목표를 가지고 당분간 열심히 살아야 할 것 같다.
다 나의 건강과 미래 먹거리와 연결된 것이니 어느 것 하나 소흘히 하기는 어렵겠고…
가능한한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

그나저나 너무 덥다. 이게 사람 사는 동네인지…;
나의 블로그 친구분들도 여름 더위 조심하시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시길 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