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디 조용한 금요일이 되길

오늘은 당직날이다. 내일 아침 9시까지 병원에 묶여 있어야 한다. 금요일 당직은 다른 요일의 당직과 조금 다른데, 일단 오후 외래를 당직자가 봐야 한다. 그리고 다른 날보다 당직 시간이 길다는 특징이 있다. 다른 요일의 당직의 경우에는 9시 전에 모든 일이 끝나 편안하게 집에 갈 수 있는데 금요일은 아침 회의 자체도 늦게 시작하기 때문에 몇 십분 더 있다 가게 된다. 사실 수십분에 불과한 시간이라 그다지 큰 차이는 아니지만 심리적으로 빨리 집에가고 싶기 때문에 더 길게 느껴지는게 사실이다.

다른 선생님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난 당직때마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를’ 항상 빈다. 야간에 수술하는 것이 엄청나게 싫고 그런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굳이 일을 만들어 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거기다 야간에 수술을 하기 위해서는 1. 환자 보고 2. 마취과에 연락해서 시간 잡고 3. 집에서 쉬고 있는 전문 간호사를 불러서 수술해야 하는 귀찮은 일들이 생긴다. 다른 것은 둘째 치고 집에서 쉬고 있는 사람을 불러낸다는 것에 심적인 부담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물론 야간에 나오는 사람은 그에 따른 추가 임금을 받지만 그래도 미안한 것은 사실이다.
뭐 결국엔 내가 일하기 싫어서 그런거라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어쨌든 당직때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를 매일 빌고 있다.

요즘…
돈 때문에 정신이 없다. 만져보지도 못한 돈을 마련해야 해서 매일 은행에 예금한 펀드를 깨고 정기예금을 깨고 송금을 하고 그러고 있다. 방금은 주식계좌에서 뺄 수 있는 돈도 최대한 빼서 통장으로 이체를 시켰다.
어제는… 진짜 한 시간 정도 하염없이 가계부 화면을 바라보았던 것 같다. 어디 돈이 더 나올 구멍은 없나 한참 생각했던 것 같다.
전에도 이야기한 것 같지만 이런 삶은 내가 바라는 삶의 모습이 아니다. 난 어느정도 예금을 가지고 여행도 다니며 편안하게 살고 싶었는데 하루아침에 하우스 푸어가 되어버린 기분이라 참담하기 그지 없다. 달리 방법이 없다는 것은 인정하고 있지만 감정적으로 슬픈데 어쩌겠는가.
앞으로 10년은 이렇게 살아야 할 것 같아서 한숨부터 나왔다. 뭐 아파트 잔금까지 다 치루고 나면 지금보다는 마음이 편해지겠지만, 그래도 계속 갚아 나가야 하는 빚이 생긴다는 점은 슬프기 그지 없다.

에휴. 돈 걱정이 생기니 아무 생각도 나지 않네. 요즘은 책도 못 읽고 진짜 아침부터 저녁까지 돈 걱정만 하고 있는 기분이다. 그만 써야지.

4 Replies to “부디 조용한 금요일이 되길”

  1. 저도 맨날 주식등락에 울고 웃고 하긴 하지만… 또 bear님이 사신 집값이 폭등해서(물론 그걸 바라지 않으신다는 것도 읽어서 알지만) 1-2년 뒤에 팔아서 대출 정리하고 여유자금 생길 수도 있고 하니 힘내세요ㅎㅎ 돈 때문에 태어난 건 아닌데 늘 돈 얘기 돈 생각하며 살게 되네요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