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놀이

수 일 전에 동료 선생님이 한 이야기였다. “왠지 우리는 의사놀이를 하고 있는 것 같아서, 만약 여기서 떠나게 되면 제대로 의사 일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그 선생님은 그냥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이겠지만 난 며칠쩨 이 주제를 가지고 생각을 했다.

의사놀이.

당연한 것이지만 이 말이 틀린 것 같지 않아서다. 나 같은 경우는, 인턴부터 전공의, 그리고 전문의로서 취직까지 전부 지금 병원에서 했고, 다른 곳을 간 적이 없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잘은 모르지만 적어도 나보다는 바쁘고 힘들게 산다는 것을 들어서 알고 있다. 개원한 친구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오전 내내 외래 보다가 중간에 잠시 시간이 비면 수술을 하고, 오후에도 수술을 하고, 소위 원장이라는 사람이 정해준 규칙에 따라 당직도 서고 그렇게 지내고 있다. 그리고 대학병원에 있는 선생들은 일단 어마어마한 수의 환자를 보는데다가 외래와 수술 사이에 강의도 하고 정치도 하고 논문도 쓴다.
그런데 난… 외래를 보고 나서 수술이 없고 당직이 아니면 내 방에서 쉴 수도 있고, 소위 시간이 있어서 논문을 쓰고 그러고 있으니.
임금..? 물론 내가 조금 덜 받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근무중 자유시간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가늘고 길게 가는 공무원 같은 분위기인 것은 사실이다. 특히나 개원가의 선생님들은 매주 전체 회의에서 실적발표를 한다거나, 실적이 떨어지면 원장이 개별 면담으로 압박을 주는 일이 허다하다는데 우리는 그런것도 없고 말이다.
말 그대로 ‘알아서 열심히 하면 절대 터치하지 않을께’ 분위기니까 정말 좋은 직장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당직은 힘들다. 하기 싫고 요즘은 당직 한번 하고 나면 이틀동안 피곤하고 지치고 그렇다. 아까 일정을 보니 내일이 당직이던데, 그 다음날 외래 볼 때 상당한 피로를 느끼겠지. 뭐 까놓고 말해 월요일 당직 서면 화요일 내내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만 든다. 진짜 피곤하거든.

아무튼… 좀 불평불만을 줄이고 얌전히 하라는 대로 일하며 지낼까 하는 생각을 했다.
여기보다 팡팡런 할 수 있는 곳도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물론 잘 찾아보면 틀림없이 있겠지만, 굳이 지금 상황도 나쁘지 않은데 다른 곳으로 떠날 이유도 없으니까 말이다.

그래… 자유 시간이 있으니 내 분야 공부나 열심히 해야겠다.
그래도 쓰레기가 되면 안되니까 말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