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1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

100
2019년 4월 10일 경향신문 7면 SK하이닉스 전면광고에서

이 이야기부터 하고 가야 할 것 같다.
우선 난 민족주의자도 아니고, 인종차별주의자도 아니고 어떤 문화의 우월성을 지지하지도, 특정 사상을 지지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생각보다 한국 역사를 잘 알지도 못한다.
올해 정부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여러가지 행사를 한다고 한다. 그리고 이런 광고가 신문 지면에 실렸다.

괜히 눈물이 났다. 요즘 여러가지로 지쳐서인지, 아니면 마음이 늙어버려서 그런지는 잘 모르지만 사진속 사람들의 평범하기 평범한 얼굴들을 보며 괜히 눈물이 나왔다.

저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나도 잘 모르겠다. 보다시피 잘 생기지도 부유해 보이지도 않는 저 사람들은 임시정부라는 자그마한 간판을 붙여놓고 열심히 무언가를 토론했겠지. 서구 사상이 어떻고, 현재 정세가 어떻고, 공산주의가 어떻고 오만가지 이야기를 했을 거라 생각한다. 아마 자기들끼리 멱살잡이를 할만큼 격렬하게 논쟁도 했을 것이고 누군가는 담배만 뻑뻑 피우며 한심하게 쳐다보기도 했을 것 같다.

그렇지만.. 적어도 하나는 알 수 있을것 같다.

저 사람들은 꿈이 있었다.
사상이 달라도, 종교가 달라도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표가 있었을 것이고 현재의 불합리함에 대항해 격렬하게 싸우려 했다. 더 많은 사람이 소외받지 않고 평등하게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사회란 어떤 것일까 생각하며 이런저런 것들을 토론하고 헌법을 만들었겠지.

그냥. 그냥 그렇다.
오늘 일을 하다 문득 생각이 났는데, 죽어버리면 끝인 인간인 주제에 다음세대에게 더 밝은 미래와 꿈을 남겨주지 못하는 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가 생각했다. 2019년 행복 보고서라는 것이 나왔는데, 한국의 20~30대는 가장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하고 한국의 여성들 역시 고통스런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취업난, 성차별, 의식주의 불안정성. 이 모든 것들이 한국사회의 젊은 사람들에게서 꿈을 앗아가고 있고 그들을 그저 먹고자고 하루하루를 보내는 노예로 만들어 버리고 있다.
다음세대에게 꿈을 꿀 수 있는 미래를 주는 것, 노력하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줘야 하는 것이 앞선 세대의 임무라고 생각하는데 한국은 젊으나 늙으나 먹고 살기 바빠서 남들은 버려둔채 내 것만 챙길 수 밖에 없는 세상이 되어있다.

부끄럽고 미안한 일이다. 먼저 태어났으면 조금이라도 뒤에 오는 사람이 잘 될 수 있도록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불합리함에 대항해 싸워야 하는데….

그저 부끄럽고 미안하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One Reply to “1921년 4월 11일”

  1. 저는 한국의 모든 세대가 일정 부분 피해자라고 생각합니다.
    전쟁 전에 태어난 세대는 전쟁으로 고통 받았고,
    그 후 태어난 6070년대 생은 전후의 가난함으로 고통받은 뒤 성인일 때 IMF를 맞았죠.
    8090년대 생은 비교적 유복하게 어린 시절을 보냈으나 IMF로 많은 가정이 박살났습니다.
    00년대 이후 지금의 아이들은 또 미세먼지와 경쟁 과열로 고통받고 있는데, 한국에는 당분간 모두가 행복할 일은 없을 듯 하네요.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