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근황

신경쓰이는 일, 그리고 머리가 복잡하다

IMG_1457
나도 사진 넣어보고 싶어서 넣었다.

좀 많이 바빴다.
어리석은 행동일 수도 있고, 무의미한 행동일 수도 있다.
논문 연구계획서 쓰고, 이런저런 서류 준비를 하느라 시간이 쏜살같이 지나갔다. 이제 기관윤리위원회(IRB, 하려는 연구가 연구윤리에 부합하고 문제가 없는지 평가하는 위원회) 제출용 서류는 다 끝났고 전문간호사들 서류만 받으면 될 것 같다. 이거 제출하고 대충 한 달을 기다리면 결과가 나오니까 그때부터 연구 시작하면 된다.

사실 우여곡절이 많았다. 서류 작업이야 나 혼자 하는 거니까 큰 문제는 없었는데, 시약과 이런저런 문제들이 말썽이었다. 전혀 모르는 분야라서 더 그랬겠지?
이번에 연구를 위해 pH미터라는 제품을 구입했는데 이 녀석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오차보정용 시약이 필요했다. 문제는, 개인적으로 하는 연구이다 보니 시약을 구입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까웠다. 일반인이나 미성년자에게는 시약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장비 구입하고 나서 알게 된 것이다. 이것 때문에 교육연구부에 도움을 요청했고 아직도 답은 없지만 대학원 석사때 지도교수님이 여차하면 당신이 사서 보내주겠다고 해서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 뭐 아직은 기다려야 하지만 말이다..
혼자 하는 연구. A부터 Z까지 혼자서 모든 일을 처리해야 하니 신경쓰이는 일도 많고 안되는 것도 너무 많더라. 이렇게까지 내가 논문을 계속 쓰려는 이유를 나도 잘 모르겠다. 나도… 학회에서 발표하고 인지도 있는 사람이 되고 싶은 것일까? 그런 마음 전혀 없다고 생각했는데 대체 왜 연구를 하고 있는지…

이것 말고는 귀가 많이 아팠다. 왼쪽 귀를 별 생각없이 주말에 슥슥 팠는데 그게 감염이 되었는지 붓고 아프고 진물나고 정말 고생이었다. 물론 지금도 다 낫지 않아서 지끈지끈 쑤시고 있지만 그래도 며칠 전보다는 좀 낫다. 신경쓰일 일은 많고, 몸은 아프고 정말 최근 열흘간은 몸도 마음도 피곤했다.

내가 잘 살고 있는건지 잘 모르겠다. 태어나서 딱 한번 뿐인 인생인데 나중에 돌아봤을때 후회없는 인생일지 나도 잘은 모르겠다. 그저… 열심히 살고 있을 따름인데 말이다.

세 시간밖에 잠을 못 자서 머리가 복잡한 김에 몇 자 적는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