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천체사진

final_work

시리우스(Sirius)는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로, 천랑성(天狼星), 낭성(狼星), 큰개자리 알파[19]라 부르기도 한다. ‘시리우스’라는 이름은 고대 그리스의 Σείριος (세이리오스,→불탐, 빛남)에서 유래했다. 겨울철 대삼각형의 꼭짓점이다. 시리우스는 겉보기 등급이 -1.47로 두 번째로 밝은 카노푸스보다 두 배 정도 더 밝으며, 태양을 제외하고는 가장 밝은 별이다.

– 위키백과

지난 토요일 밤에 찍은 별이다. 잘 보면 초점이 조금 흐트러진 것 같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네모가 많이 생기긴 했지만 그래도 내 생애 첫 별 사진이다.

시리우스를 첫 대상으로 삼은건 별다른 이유가 있어서라기 보다 밤하늘에 가장 밝은 별이고, 지금 계절에 가장 오래 하늘에 떠있는 대상이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지난번 첫 시도를 실패로 끝내어 오기가 생겼다고 할까? ㅎㅎ
아무튼 이번에는 부족하게나마 성공해서 기쁘다.

이번 촬영에서 몇 가지 알게된 사실이 있다. 첫째는 천체사진 촬영은 진짜 진짜 힘들다는 것이고, 둘째는 촬영후 처리과정이 장난아니게 복잡하다는 사실이다. 물론 내가 처음 해본 프로세스라 어려움을 겪은 것도 있겠지만 노트북도 아닌 데스크탑에서 돌렸는데도 두 시간이나 걸렸다. 과정이 어떻냐면..

  1. 바이어스, 다크, 플랫 이미지라는 것을 이용해 오차보정용 마스터판을 만듬
  2. 마스터판을 이용해 각각의 필터별로 찍은 사진을 전부 교정함
  3. 필터별로 찍은 사진을 기준 사진 하나에 대해 전부 정렬함
  4. 정렬한 사진을 필터별로 전부 합침
  5. 필터별로 합친 사진을 다시 하나로 합침
  6. 합치고 나서 여러가지 기법을 써서 외곽의 색변화나 기타 잡티를 제거함
  7. 짜잔~

뭐.. 나중에는 지금보단 빨리 처리하겠지만 그때는 기술이 늘어 이것저것 후처리 과정이 늘어나 결국에 드는 시간은 똑같을 것 같다.

아무튼 기쁘다. 다음번에는 좀 더 노력해서 멋진 사진을 만들어 봐야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