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무서운 것을 발견했다

예전에 내가 블로거(Blogger)에다 아마추어 무선에 대한 글을 올린적이 있다

한 2년 된 것으로 보이는데, 2년전에 아마추어 무선에 대해 꾸준히 포스팅 한 것이 구글 검색엔진에서 걸려 나타났다. 놀라서 내 계정으로 들어가 확인을 해보니 블로그 자체는 이미 지워진 상태였다. 말 그대로 구글의 캐쉬안에 남아있는 자료로 보였다.

통상 구글 캐쉬는 6개월치의 데이타를 저장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아직 지워지지 않은 것이 신기하기도 했고, 또 나의 과거 행적이 그대로 검색엔진에 뜨고 있다는 사실에 왠지모를 두려움을 느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어제 저녁부터 방금전까지 열심히 과거 포스트를 옮겨다 여기 붙여 넣었다.
어차피 원저작자도 나고, 현재 사용하는 사람도 나니까 저작권에 문제가 될 것도 없었고 당당하게 이전작업을 진행했다.
대략 1시간은 걸린 것 같다. 모든 포스트를 사진과 함께 무사히 옮겼고 그 와중에 현재의 블로그는 100번째 포스팅을 끝냈다는 축하메시지를 보냈다. 아 네네… 감사합니다. 열심히 할께요.
사실 요즘은 블로깅 하는 것과 신문보는 것 외에는 인터넷 자체를 거의 하지 않고 있다보니 게시물을 올리는 속도가 빨라진 것 같다. 특히나 트위터를 안하게 되면서 더욱 게시물 작업이 빨라졌다. 뭐 그 와중에 정신없이 쏟아지는 논문 피어리뷰의 십자포화를 막아내고 있으니 요즘 내가 열심히 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종의 두려움이다. 논문을 쓴다는 핑계로 공부를 하지 않으면 어느샌가 다른 사람들에게 밀려 사라져버릴 것 같은 두려움이 항상 있다. 그래서 힘들다고, 신경쓰기 싫다고 논문 쓰기를 포기하면서도 또 논문을 읽고 있으면 다시 쓰려고 이런저런 디자인을 하고 그런다. 참 멍청하기 짝이 없다고 말하고 싶지만 어쩔수 없이 계속되고 있는 나의 이상행동이다. 누가 돈을 주는 것도, 칭찬을 하는 것도 아니고, 괜히 리뷰어들에게 공격이나 당하면서도 계속 논문 쓰려고 하고 있는 나를 보면 좀 바보같고 슬프고 그렇다. 어찌보면 항상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아무것도 끊어내지 못하며 그냥 이대로 살고 있는 내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 같기도 하고 말이다. 내가 기억하기론 내 이름이 달린 논문이 기껏해야 다섯개 정도일 것 같은데 앞으로 몇 개나 더 쓰게 될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