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 무선이 과연 얼마나 갈까?

취미의 제왕, 또는 왕의 취미

아마추어 무선을 일컷는 말이다. 아 물론 ‘자칭’이다.

아마추어 무선의 역사는 아주 오래 되었다. 인간이 처음으로 공중파를 이용한 교신을 시도한 때부터 아마추어 무선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겠지. 다 알다시피 그때는 아무도 전파에 대해 모르고 있었고 이러한 교신을 처음으로 시도한 사람도 ‘아마추어’였을 테니까 말이다.
아무튼. 오늘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이 아마추어 무선의 장점에 대한 것이 아니다.
아마추어 무선은 간단히 말해 직업적 목적이 아닌 ‘일반적인 목적’으로 무선장비와 무선기술을 이용해 개인적 목적의 무선통신과 장비의 제작을 하는 취미이다. 이 취미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면, 정부에서 규정한 수준의 무선통신 지식과 기술이 있다면 누구든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먼 곳의 누군가와 교신을 할 수 있고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직 해외자유여행이 불가능했던 우리나라 70~80년대를 되돌아보면, 평생동안 한국에서만 살고 있던 사람들이 지도에나 나오는 외국의 어딘가, 그리고 누군가와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엄청난 매력이었을 것이다. 당시 활발히 아마추어 무선을 하셨던 선배 Operator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얼마나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이었을지 조금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90년대부터 활성화된 인터넷 통신의 발달로 현재 이러한 매력은 사라진지 오래다. 거기다 해외여행 자유화로 인해 사람들이 전 세계를 마음대로 여행할 수 있게 되고 스마트폰이 생겨나며 언제 어디서든 실시간으로 자신의 소식을 지인들에게 전할 수 있고 사진과 영상을 인터넷을 통해 알릴 수 있는 시대가 되어 더 이상 ‘멀리있는 누군가와 교신하는’ 아마추어 무선의 힘은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
아마추어 무선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사람은 꾸준히 감소 추세에 있다고 한다. 그나마 무선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사람들도 자신의 다른 취미-페러 글라이딩, 수상 스포츠 등- 활동에 필요해서 취득하는 사람이 대부분이고 순수하게 아마추어 교신을 위한 사람들은 점점 줄고 있다고 한다.

3급 전화급 자격증을 취득하고 딱 3개월이 된 내가 느낄 수 있는 현재 아마추어 무선의 상황은 다음과 같다.
  • 대부분의 회원(자격증 소지자)이 고령이다. 평균 50대로 추정됨
  • 무선교신 비활동 인구가 자격증 취득자의 대부분이다
  • 주거문화의 변화(아파트)로 교신에 필수적인 안테나 설치가 극히 어려워짐
  • 수많은 중소 카페들이 난립하고 연맹 자체는 Knowledge base로서의 기능이 사라짐
  • 스마트폰보다 기능이 제한적이다
최근에는 DMR이라고, 아날로그 통신이 아닌 디지탈 방식으로 교신을 하는 장비들이 등장하며 TRS(Trunked Radio System)와 전송방식이 비슷해졌다.
DMR(Digital Mobile Radio)이라는건 간단히 말해 무전기로 통신을 하기는 너무 먼 거리의 두 사람이 리피터라는 인터넷 망에 접속되어 있는 중계기를 이용하거나 인터넷 망에 연결된 인공위성 등을 이용해 통신하는 방식이다.  다시 말하면 무전기를 이용해 나의 신호를 근처 중계기(리피터)에 보내고, 리피터는 이 정보를 인터넷망을 이용해 지구 반대편의 중계기에 보내준다. 그리고 지구 반대편의 중계기는 이 신호를 내가 목표로 하는 사람에게 쏘아주는 것이다.
이 기술의 제일 큰 장점은 좁은 주파수 대역 안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교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라는데 그건 차치해 두고, 중간에 유선을 이용한 통신이 진행된다는 것이다. 다른 말로 무전기를 쓰기는 하는데 ‘무선 교신’이 아니라 ‘유선 교신’이라는 것이다. 이쯤 되면 더 이상 아마추어 무선통신이 진짜 ‘무선 통신’인지 애매해진다. 거기다 전세계 바다속을 누비고 있는 인터넷용 광케이블을 이용하며 교신하는 DMR이 컴퓨터를 이용한 스카이프(Skype)나 페이스 타임(Facetime)과 같은 서비스와 비교에 뭐가 장점인지 모르겠다. 단순히 재미있어서? 아아.. 여러분은 재미로 50만원을 불태워 버리시나요?
이런 상황에서 과연 아마추어 무선은 어떻게 될까?
딱 한마디로 요약해 보라면 ‘극 소수의 사람만 하고 사라지다시피 할 것이다.’라고 생각한다.
이미 데스크탑 수준의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이 전국민에게 보급되어 있으며 스마트폰을 이용한 메시징, 전화 통화, 영상 통화까지 가능하다. 그에 반해 아마추어 무선은 일부 ‘허용된 사람’들끼리 음성, 모르스 부호, 그리고 몇 가지 특이한 기능을 ‘아주 느리게’ 사용할 수 있을 뿐이다.
일부 사람들은 ‘통신망이 시원찮은 개발도상국에서는 그래도 유용하지 않겠는가?’라고 하지만 그런 나라일 수록 무선 통신망이 발달해 있다는 사실은 잘 모르시고 하는 소리이다. 특히 땅덩이가 크가 개발도상국이 많은 아프리카 대륙의 경우 유선전화보다 휴대전화가 더 잘된다는 것을 아셔야 한다.
그나마 아마추어 무선이나 과거의 통신 기법이 유용하게 쓰이는 경우는 재난상황일 뿐이라고 해야하나? 그런데 그런 재난상황을 대비해 수십만원에 달하는 무전기(핸디)를 구입하고 시험치는 종말을 대비하는 이들(Doomsday preppers)이 몇이나 될까.

안테나 설치에 심각한 제약을 받고 있는 환경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VHF를 선호한다.
아마추어 무선사 대부분이 고령으로 한 20년 정도 지나면 대부분이 사망하실 수도 있다.
이미 다양한 종류의 편리하고 기능이 풍부한 장비들이 잔뜩 나와있다.

개인적으론, 아마추어 무선이 사라지는 것은 필연적일 것이라 생각한다. 프로 무선사들이야 업무상의 문제로 남아있겠지만, 아마추어 무선이 반드시 필요한 시기는 이미 지났다고 본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취미지만, 이제는 그 끝을 향해 달리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아마추어 무선이 과연 얼마나 갈까?”에 대한 답글 1개

  1. 땜질 좀 하고 좋아하는 사람이면 오래 가는 것 같습니다 에치엘원케이엔엘이 서울 도봉동 사시는데 내년에 일흔넷 되십니다 만지는 거 되게 즐기는 분이고 오랫동안 연락을 하고 있습니다.. 제 가까운 친구중에는 두 명 있습니다 국산 엠에치알이공일로 투메타 개국을 했고 제가 쓰던 8소자야기를 설치해줬는데 에휴 전기전자에 취미 없으면 안 하게 되나 봅니다 리그 태워먹었다고 나 한테 고쳐내라지를 않나 ㅎ 전원에 리니어에 다 만들어 줬더니만 물에 빠진 놈이 보따리 타령이나 하고.. 예 그냥 적어봤습니다 친구 생각이 나길래.. 아마츄어무선통신에 부여할 의미가 점 점 사라지지요 그 저 비상시 활용하는 정도.. 마지막으로 해봤던건 슬립안테나 146-147메가였는데 장점이 많았습니다 만약에 여유가 된다면 슬롯안테나 키로와트급을 해보고 싶군요 기회가 되면 또 뵙겠습니다 그럼 수고하십쇼~~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